미래엔 사이트로 이동

도서몰 홈으로 이동

> 성인>

신간 인기

시간을 멈추는 법

베네딕트 컴버배치 주연 영화 제작 확정!

저자
매트 헤이그
발행일
2018/06/04
ISBN
9791162335406
쪽수
504쪽
교과서연계
-
분류
- / - -
시리즈
-
판형/색도
127x187mm / -
구성
-
정가
15,800원
판매가
15,800  할인 0원(0%↓) +포인트 790p(5%)
배송비
20,000원 이상 주문시 무료배송
총 결제 금액

할인 원(0%↓)+포인트 p(5%)

회원 전용 로그인 비회원 주문

회원 가입 시 다양한 혜택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개인 맞춤형 도서 추천
최대 5% 포인트 적립
다양한 이벤트 참여

회원가입
정가
15,800원
판매가
15,800
X
=
총 결제 금액
TOP
상세 정보



베네딕트 컴버배치 주연 영화 제작 확정!

 

★★★★★ 2017년 런던도서전 최고의 화제작
★★★★★ 「더 타임스(THE TIMES)」 베스트셀러
★★★★★ 전 세계 30여 개국 번역 출간

 

천년을 사는 남자, 톰 해저드.
그가 절대 해서는 안 되는 한 가지가 있다.
바로 '사랑에 빠지는 것'이다.
 


 주인공 톰 해저드는 위험한 비밀을 지니고 있다. 겉보기엔 그저 평범한 40대 초반으로 보이지만, 성장 속도가 보통 사람보다 15배나 느린 희귀한 신체 조건 탓에 수세기를 넘게 생존해 왔다는 것. 그는 1581년에 태어났고, 여전히 살아 있다. 셰익스피어가 활약한 엘리자베스 시대의 영국에서부터 재즈가 흘러넘치던 1900년대 초의 파리, 스콧 피츠제럴드와 찰리 채플린이 살던 뉴욕을 거쳐 남태평양의 섬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것을 지켜보아 온 톰은 이제 평범한 삶을 꿈꾸고 있다.

 

엄혹한 중세 시대, 톰의 어머니는 아들에게 늙지 않는 마법을 걸었다는 이유로 마녀로 몰려 물속에 던져졌다. 톰은 “살아남으라”는 어머니의 유언을 지키기 위해, 그리고 찾아야만 하는 단 한 사람을 위해 자신의 비밀을 감춰야만 한다. 과거의 공포가 마녀사냥이었다면, 현대의 공포는 톰을 실험체로 쓰려 하는 의료기관과 제약회사들. 때문에 그는 자신의 변하지 않는 외모를 주변인들에게 들키지 않기 위해 8년마다 계속 신분을 바꾸며 정체를 철저히 감춰 왔다.

 

그리고 21세기 현재, 그는 런던의 중고등학교에서 역사 교사로 일하며 학생들에게 태연하게 전쟁과 마녀사냥 등에 대해 가르치고 있다. 마치 자신과는 아무 상관없고 겪어 본 일도 아닌 것처럼. 그렇게 톰은 자신을 끈질기게 따라오며 괴롭히는 과거를 길들이려 노력한다. 하지만 평생을 떠돌아야 하는 그가 절대 해서는 안 되는 것이 있다면 바로 ‘사랑에 빠지는 일’이다. 사랑이란 감정에 몸을 맡기는 것이 얼마나 처참한 결과를 불러오는지, 톰은 이미 경험을 통해 알아 버렸다.

 

발표하는 작품마다 화제를 뿌려 온 매트 헤이그의 필력은 톰의 삶을 따라가는 내내 책을 덮지 못하게 하는 강력한 힘을 발휘한다. 평단의 찬사와 독자의 열렬한 호응을 이끌어낸 『시간을 멈추는 법』은 시대의 변화와 실수를 반복하는 인간의 본성, 평생에 걸친 숙제이자 물음인 ‘살아가는 방법’을 기상천외한 상상력으로 제시한 역작이다. 주인공이 사는 각각의 시대상을 촘촘히 묘사하고 당대의 유명 인사들과 엮어 신선한 에피소드를 만들어 내는 재치 발랄한 상상력은 이 책만이 선사하는 독특한 즐거움이다. 또한 <셜록>, <닥터 스트레인지>의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주연을 맡아 제작 중인 동명의 영화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질 수밖에 없는 이유이기도 하다.

 


■ 추천사

 

매트 헤이그는 터무니없는 것조차 믿을 만한 것처럼 보이게 하는 능력을 지닌 보기 드문 작가다. 거부하기 힘든 에너지로 가득한 책! -「가디언」

 

인간이 인간이기 위한 조건, 그리고 그 빛과 어둠을 꿰뚫어 보며 다채롭고 풍부한 언어의 팔레트로 한 폭의 멋진 이야기를 그려 냈다. -닐 게이먼

 

작가 매트 헤이그는 유려하고 예리한 문체로 인간의 자유 의지와 사랑, 결혼, 사고방식, 불멸, 자비 등의 주제를 깊이 파헤친다. -「더 타임스」

 

인간의 삶에서 가장 가치 있는 건 무엇일까? 독자에게 가장 중요한 철학적 질문들을 던지는 마법 같은 책!  -「에스콰이어」

 

매트 헤이그의 트레이드마크인 유머와 인간애로 가득한 롤러코스터 같은 소설! -「선데이 미러」

 

 

■ 책 속으로

 

나는 종종 한 세기 전에 헨드릭이 그의 뉴욕 아파트에서 들려 주었던 말을 떠올리곤 한다.
“첫 번째 규칙은 사랑에 빠지지 않는 거야.”
그는 말했다.
“다른 규칙도 있지만 이게 가장 중요해. 사랑에 빠지면 안 된다는 것. 사랑에 계속 빠져 있으면 안 된다는 것. 백일몽 속에서도 사랑하면 안 된다는 것. 이 규칙만 잘 지켜도 아무 문제 없을 거야.” -7p

 

사람들은 대개 자신들의 세계관에 맞지 않는 내용을 순순히 받아들이려 하지 않는다. 내가 439살이라고 주장하면 상대는 보나마나 나를 미친 사람 취급할 것이다.
사람들이 우리를 잘 모르는 또 다른 이유는 우리가 어떤 조직에 의해 철저히 보호되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의 비밀을 알아내고, 또 믿는 사람들은 가뜩이나 짧은 삶을 더 짧게 살다 가야한다. 위험은 보통 사람들로부터만 오는 게 아니다.
내면으로부터도 오는 것이다.  -13p

 

“우리 국왕 극단은 지금 함께할 음악가들을 찾고 있어. 내가 새 작품을 하나 썼거든. 〈뜻대로 하세요〉. 공연할 때 음악이 필요해. 노래가 많이 들어갈 텐데 류트 연주자가 없지 뭐야. 우리 류트 연주자가 매독에 걸려 버렸거든.”
나는 셰익스피어를 빤히 쳐다보았다. 그의 눈 속에서는 황금빛 불꽃이 튀고 있었다. 누군가가 들고 있는 횃불 때문이었다. -220p

 

시간이 흐를수록 상황은 점점 더 꼬여만 갔다. 이곳에서도 걷잡을 수 없이 퍼지는 소문을 막을 길이 없었다. 어디를 가나 숙덕거림과 예리한 눈초리와 노골적인 냉대가 쏟아졌다. 찌르레기들마저도 요란하게 짹짹대며 우리를 조롱하는 것 같았다. 우리는 더 이상 교회에 나가지 않았다. 어떻게든 사람들 눈에 띄지 않으려고 애썼다. 하지만 그럴수록 우리를 향한 의심은 눈덩이처럼 불어날 뿐이었다. 사람들은 우리와 어울리는 악령을 쫓는다면서 집 앞 나무에 원을 여러 개 새겨 놓았다. -337p

목차

1부 하루살이들 틈에서의 삶
2부 미국이었던 남자
3부 로즈
4부 피아니스트
5부 귀환